'주제 사마라구'의 거대한 사고 실험 - 문학 일반 & 에세이

눈먼 자들의 도시 (양장)
주제 사라마구(Jose Saramago), 정영목 | 해냄출판사 | 2002112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관련 테마보기

'주제 사마라구'. 이 특이한 이름의 작가는 과연 누구일까? 누구이기에 이토록 충격적인 작품을 쓸 수 있었을까?

 

  어느 도시, 어느 거리. 어느 신호등 앞. 신호를 기다리는 자동차 안에서 하얗게 눈이 멀어버린 어떤 사내를 시작으로 이 알수없는 실명 현상은 도시 전체로 퍼져나간다. 바이러스? 질병? 정신 질환? 무엇이 그들의 시력을 앗아 가는가? 하얀 감옥에 갖힌 그들, 그 도시에 어떤일이 벌어지게 될까?

 

  필자에게는 영화로 먼저 알게 된 작품이다. 워낙에 견문이 좁다보니 '주제 사마라구'라는 참으로 대담한 작가또한 이 작품에서 처음 만나게 되었다. 아직 영화를 보지는 못했다. 아무래도 책이라는 물건이 내용을 알고 보면 아무래도 재미가 반감하다 보니, 필자의 경우 소설이 원작임을 알면 영화보다는 소설을 먼저 읽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아무튼 그러다 보니 한참전에 이슈가 되었던 작품을 최근에 들어서야 펼쳐보게 되었는데..

 

  '눈먼 자들의 도시'는 실명이라는 도구를 통해 인간의 본성, 인간의 본능을 참으로 충격적이고 사실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는 멋드러진 수식이나 철학적인 고매함을 사용하지 않는다. 구둣점, 따옴표 등의 각종 문장부호를 모두 생략한채, 심지어 문단의 단란마저 최소하 한채 담담하게 사실을 서술해 나간다. 애정, 분노, 섹스, 살인 온갖 자극적인 장면들을 건조하게 기술해 나감으로써 흥분이 아닌 충격과 경악으로 다가온다. 이 도시에는 이름이 없다. 그들에게는 이름이 없다. 아니 이름이 없는것이 아니라 알려주지 않는다. 눈먼 도시, 눈먼 자들의 수용소, 첫 번째로 눈이 먼 남자, 검은 색안경을 쓴 여자, 안과 의사, 안과 의사의 아내... 이러한 다양한 장치들로 인한 혼돈과 모호함을 통해 작품을 읽는 내내 필자에게 '어때 눈이 보여도 그런데 안보이면 어떨지 조금은 상상이 가?'라고 묻는듯 했다.

 

  SF 작가인 '어슐러 K. 르귄'은 어느 작품의 서문에서 SF 소설을 '사고 실험'이라는 측면에서 이야기했다. '주제 사마라구'는 이 작품 '눈먼 자들의 도시'에서 알 수 없는 실명이라는 도구를 통한 거대한 '사고 실험'으로 인간의 본성에 다가가려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비단 작품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작법에서의 다양한 장치들을 사용하여 작품 안으로 독자들을 함께 끌어들이고 그의 실험에 동참하도록 하는 느낌이었다.

 

  표지는 하얗게 눈먼 사람들을 나타내듯 하얀  배경의 디자인의 양장인데 제법 잘 짜여진 야무진 느낌을 준다. 내부 편집은 페이지를 충실하게 활용한 느낌인데 문장부호도 단락 구분도 거의 없는 작가의 의도가 더해져서인지 다소 빽빽한 느낌을 준다. 재미있는것은 '주제 사마라구'의 다른작품 '눈뜬 자들의 도시'의 표지는 검은 배경인데 이 작품은 하얀 배경인 것이 이러한 대비를 통해 어떤 아이러니를 나타내 주는듯 하다는 점이다. '해냄' 출판사도 제법 책을 만드는 센스가 있지 않은가 싶다.

 

  제멋대로 별점은 재미있다에 4.5, 외형 및 편집에 4.5, 소장가치에 4 대충 평균 4.5 주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오름군의 추천도서 |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1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