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두 얼굴 [나를 아는 남자] - 미스테리 & 스릴러

'도진기'작가, 아니 판사님이라고 불러야 하나? 현직 판사님이신데 작가라고 하자니 좀 그렇긴 한데 그렇다고 작품을 두고 판사님 어쩌고 하기도 뭐하긴 하다. 아무튼 현직 판사 '도진기' 작가의 '진구' 연작 [나를 아는 남자] 되시겠다. 사실 연작 어쩌고 하는 것은 매력적인 캐릭터인 '진구'가 주인공인 소설 [순서의 문제]와 [나를 아는 남자] 두 권을 연달아 읽은 필자 마음대로 연작이다.

 

전작에서 왈가닥 마당발 여친 '해미'가 물어다준 사건을 궁시렁 대면서도 경쾌하게 해결하던 우리의 해결사 '진구'. 이번에도 '해미'의 강권에 못이기는 척(실은 보수 때문에) 맡은 한 사내의 뒷조사 임무중 그 사내의 변사체를 발견하게 된다. 어쩔 수 없이 살인 용의자로 몰리게 된 상황에서 '진구'의 진가가 발휘된다. 혐의를 벗기 위해 거리낌 없이 사건 현장을 조작하고, 온갖 거짓말을 서슴없이 해가며 진범을 찾아간다. 물론 진범을 찾는 이유는 자신이 혐의를 벗기 위해. 과연 '진구'는 진범을 찾아내고 혐의를 벗을 수 있을 것인가…….

 

전작 [순서의 문제]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필자는 '진구'라는 캐릭터가 마음에 든다. 자기중심적인 독특한 가치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왈가닥 여친 '해미'에 대해서는 아주 성실하며 얼핏 유약해 보이면서도 필요할 때는 대담하고 치밀한 캐릭터. 아주 독창적이라고 할 정도는 아닐지 몰라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어떤 면에서는 작품 또한 이 캐릭터와도 비슷하다. 대단히 독창적이라거나 신선한 느낌은 없으면서도 재미있다. 정신없는 속도감이나 눈을 떼기 힘들 정도의 몰입도는 부족하지만 범인은 누구고 어떻게 범죄가 이루어졌는가 하는 결말이 궁금하다. 확실히 추리소설로서는 기본에 충실한 느낌이랄까? 애매하게 '진구'의 과거가 소개되는 등 다소는 산만하고 다소는 지루한 중반이나, 주인공의 위기 때나 모든 사건이 풀리는 결말에 이르러서도 긴장감이 다소 부족한 것, 그리고 트릭의 완성을 위해 다소는 복잡하고 작위적인 상황 설정이 아쉽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설득력도 있고 심리적인 의표를 찌르는 면도 있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또 한 가지 매력이라면 배경이 한국이라는 것이다. 뭐 우리나라 작가의 작품이니 당연한 것이기도 하겠지만, 배경이 우리가 사는 이 나라이기 때문에 현실감이 높다. 아무리 외국소설을 많이 읽는다고 해도 그 나라의 현실과 정서를 그 나라 사람만큼 알 수 있을까? 그런 상황에서 외국의 스릴러물이나 미스터리를 읽게 되면 우리 현실에서 잘 납득이 가지 않는 장면이 나와도 저 나라는 원래 저래도 되나 보다 하는 식으로 대충 납득하고 넘어가는 수밖에 없다. 그러나 '진구'가 활약하는 세계는 우리나라이고 독자도 작가도 우리나라 사람이다. 당연히 현실감이 높다. 외국 소설에서라면 좀 더 과감하게 움직일 수 있는 상황에서 답답하게 멈추거나 걸려도 납득이 간다. 아마 작가도 이런 현실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 상당히 힘들었을 것인데 그런 현실에 묶여 좌절하지 않고 계속 새롭게 모색하고 도전해 나간다. 외국 소설에서처럼 우리 주인공이 총을 들고 범인을 쫒는다거나 아마추어 해결사 주제에 경찰과 공조 수사를 펼친다거나 하면 어이가 없으리라. 어찌 보면 이렇게 치안이 안정된 우리의 환경이 추리 작가가 이야기를 펼쳐 나가기에는 제한적인 배경이 될 수 있겠으나 작가 '도진기'는 '진구'라는 캐릭터를 통해 현실에 크게 어긋나지 않으면서도 멋지게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고 있다.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진구'의 숨겨진 과거에 대해 살짝 변죽만 올린 것으로 봐서 앞으로도 '진구' 연작은 계속될 것 같은데 다음 작품에서 좀 더 재미있고 완성된 이야기로 돌아오기를 기대해 본다.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2년 06월 07일 2012-06-08 15:36:13 #

    ... '나가수 2' 등장하자마자 1위! [네이트온] 부드러운 필기감이 매력인 볼펜 [네이트온] 깔끔한 맛이 일품인 퓨전 한식점 [네이트] 추악한 인간의 본성과 속물근성을 그려낸 소설 [네이트] 두툼한 피자 속 치즈 맛이 월등히 좋다는 레스토랑 [네이트] 우리나라 1호 패션 디자이너의 패션 감각 보려면 [네이트] 이구아나와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오름군의 추천도서 |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11194